• 최종편집 2020-09-24(금)
 

 

[한국급식산업신문 한지애 기자] = 지난 5월 19일 '결핵예방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

 

결핵.jpg

 

개정안의 주요 내용으로는, 그동안 집단생활 시설이나 사업장에서 결핵환자가 발생하면 관할 보건소에 통보하는 것으로 마무리되었지만 앞으로는 보건소는 물론 관할 고용노동부까지 결핵 발생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

 

 

고용노동부에 통보되는 이유는 결핵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

 

마찬가지로 학교와 유치원에서 결핵 환자가 발생하면 보건소와 관할 교육청에 통보하고, 군부대에서 결핵이 발생하면 육군본부, 해군본부, 공군본부에도 발생 사실을 통보하여야 한다.

 

다만 산후조리원이나 어린이집, 사회복지시설, 의료기관의 경우, 지자체 내에서 자체적으로 통보하기로 하였으므로 사업주가 추가로 통보하지 않아도 된다.

 

보건복지부 질병정책과장은 "이번 개정으로 결핵 발생 사실을 더 많은 관할 기관이 알게 되어 집단생활 시설의 결핵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였다.


 

 

식자재 배너.gif

회사 위탁급식 식재료 전문 기업 한성푸드


전체댓글 0

  • 879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앞으로 사업장에서 결핵 발생하면 고용노동부에도 통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