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토)
 

 

[한국급식산업신문 박서림 기자] = 민주노총에서 2021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5.4% 인상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하였다.

 

0.jpg

 

 

현재 2020년 최저시급은 8,590원이고, 월 최저 급여는 180만 원 정도이다. 그런데 민주노총의 주장은 시급을 1만 770원으로 올리고, 월 최저 급여를 225만 원으로 올려달라는 것이다.

 

 

기업을 옥죄면 결국 그 타격은 고스란히 서민층에게 전가

 

현재는 자영업자, 중소기업, 대기업 모두 지옥 같은 시기이다. 굳이 코로나 유행이 아니더라도, 기업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무너지고, 폐업을 한다. 실업률은 계속 늘고 있으며, 가계 대출은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


민주노총에서는 노동자와 근로자의 권익을 위해 이런 상승이 필요하다고 요구한다지만 이것이 그들의 생각과 반대되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는 것을 그들도 분명 모르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한국의 경제 상황을 외면한 채 이런 주장을 하는 것은 지나치게 정치적인 목적이 있는 게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자영업자가 도산하고, 중소기업이 사라지면 결국 그 피해는 노동자와 근로자가 고스란히 피해를 본다. 서민층은 더 빈곤해지고, 빈곤층은 더 극빈곤층이 되는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되는 것이다.

 

112.jpg

 

 

민주노총을 주도하는 사람들은 이미 생계가 넉넉히 보장되어 있기 때문에 그런 요구를 하는지 모르겠으나 빈곤층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아르바이트 자리 하나 구하는 것조차 너무나 버겁다.

 

최저임금이 올라갈수록 취업 경쟁은 더 좁아지고, 취업할 곳은 그만큼 줄어든다. 무엇보다 최저임금의 상승은 3교대 업종을 빠르게 도산시킨다.

 

민주노총이 정말 서민층을 위해서 그렇게 요구하는 것인지, 아니면 자신들의 권력을 더 높이기 위해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앞으로 자영업하기는 더욱 어려워질 거라는 사실이다.

 

 

 

식자재 배너.gif

회사 위탁급식 식재료 전문 기업 한성푸드

 


rayqueen banner.gif

아이의 건강을 지켜주세요. 6세대 레이퀸 살균 소독기

 

 

전체댓글 0

  • 640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노총 "2021년 최저시급은 25% 더 올린 1만 770원을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