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금)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서울 등 수도권 외식업계가 정부의 '2.5단계 방역 조치' 시행에 따른 피해 업종에 대해 지원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3.jpg

 

 

한국외식업 중앙회(이하 중앙회)는 1일 긴급 성명을 내고 "국가적 위기로 생존 절벽에 놓인 42만 회원과 일자리를 위협받는 300만 외식업 종사자들의 절박한 심정을 호소한다."라고 밝혔다.

 

 

피해 소상공인 업종에 대해 긴급재난지원금 마련을 호소

 

중앙회에 따르면  "8월 중순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30일 시행된 '수도권 방역 조치 강화 방안'으로 음식점과 제과점 등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가능해졌다. 덕분에 외식업은 60% 이상 매출이 감소했고, 영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고용을 축소하고, 임대료를 연체하는 등 폐업이 눈앞에 이르는 최악의 상황에 처해있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이는 국가적 위기로 42만 회원과 300만 외식업 종사자가 생존 절벽에 놓였다."라며 정부의 발 빠른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중앙회는 "정부는 현 사태를 초래한 방역 방해 세력에 대한 엄단과 함께 공권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필사코 저지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피해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임차료ㆍ인건비 지원, 세금 감면, 전 국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조속 지급 등 구체적인 특별대책을 속히 시행하길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전체댓글 0

  • 289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외식업계, 매출 60%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