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지난 4월 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당시 특정 후보자 측으로부터 음식물을 제공받은 유권자들이 과태료 '폭탄'을 맞았다.

 

5.jpg

 

 

전남선거관리위원회가 21대 전남 순천 총선과 관련해 특정 후보자 측근 A씨에게 음식물을 제공받은 선거구민 30명에게 1인당 적게는 36만원에서 많게는 68만원까지 총1400여 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A씨는 지난 3월 순천에서 식사자리를 만들어 후보자에게 선거운동을 하게하고, 참석한 30명에게 46만원 상당의 음식물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바 있다.


이에 전남선관위는 음식물을 제공받은 선거구민 30명에 대해 공직선거법 제261조(과태료 부과·징수 등) 규정에 따라 제공받은 음식물 가액의 30배에 해당하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와 관련해 금품·음식물 등을 제공받으면 최고 3000만원 이내에서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다."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전체댓글 0

  • 303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선관위, 총선서 식사 제공 받은 유권자 과태료 처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