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경기도는 6일부터 시행되는 식품위생업소 종사자들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적 25㎡ 이하 영세·소규모 일반음식점에 위생마스크 2만 6000개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1.jpg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등 바이러스가 비말로 전파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식품위생업소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홍보 목적에서다.

 

 

11월 6일부터 모든 음식점은 마스크 의무 착용, 위반 시 20만 원 과태료

 

현행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은 식품이나 음식물을 직접 조리·취급하는 종사자의 위생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위생모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6일부터 개정된 규칙은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고, 위반 시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도에 따르면 식품 위생상 위해 방지가 목적이기 때문에 보건용, 수술용, 비말 차단용, 조리용, 일회용 마스크 등 비말(침방울)을 막을 수 있는 마스크는 모두 착용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경기도 보건 건강국장은 "이번 지원은 식품접객업소에서의 개인위생관리 강화와 빠른 마스크 착용 정착, 경제적 지원이라는 세 가지 목적이 있다. 일상생활과 밀접한 음식점의 식중독 예방, 생활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홍보를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405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일부터 모든 음식점 마스크 의무 착용, 위반 시 20만 원 과태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