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 '유력 후보'로 당선됐다. 이에 바이든 유력 후보는 내년 1월 20일 '바이든 행정부'의 정상 출범을 위해 정권 인수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5.jpg

 

 

미 블룸버그 통신은 바이든 당선인이 이번 주 인수 업무를 담당할 참모들로 구성된 '기관검토팀'을 발족한다고 8일 보도했다.

 

 

트럼프, "부정선거 절대 용납할 수 없어, 반드시 정의를 지켜낼 것"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분열이 아닌 통합을 추구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라며, "코로나19 대응과 경기 회복, 인종 평등, 기후변화"를 주요 정책 과제로 제시한 바 있다.

 

한편, 대선 패배에 불복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소송전에 돌입할 것이란 입장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트럼프 변호인 측은 "민주당과 부정선거의 텃밭인 펜실베니아에서 우편투표에 대한 단 하나의 감시도 적용되지 않았다. 심지어 주 법원 명령으로 공화당 감시원들이 개표 현장을 더 가까이서 감시하도록 요청을 받았음에도 도리어 더 멀리 보내졌다. 숨길게 없다면 감시할 수 있도록 해야 했다."라고 투표 조작설을 주장하였다.

 

실제로 일부 법률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시사했다.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사전(우편) 투표에 대한 증거 확보, 그리고 민주당이 주 입법부가 아닌 주지사를 통해 선거법을 바꾼 사실에 논란의 여지가 크다는 점" 등이다.

 

 

조 바이든 당선이 유력하지만 그렇다고 100% 당선을 확신할 수 없어

 

또한 "민주주의 안에서 투명성은 굉장히 중요한데, 디트로이트에서는 공화당 관찰자들이 투표소 안으로 들어가지도 못하도록 하여 부재자 투표의 카운팅 등, 그 어떤 과정도 볼 수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투명성 유지 원칙에 대한 철저한 위반으로 트럼프 캠페인이 충분히 강력한 주장과 증거를 가졌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 주 언론에서 말하는 바이든의 당선은 아직 100% 대통령 당선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미 대선은 11월 초 대선에서 선거인단 270명 이상을 확보해야 '유력 후보'라고 칭하며, 12월 초 중순에 있을 선거인단 투표를 통해서 대통령 당선이 100% 확정이 되어야 1월에 완전한 대통령 취임식을 하는 것이다.


미국은 현재 부정선거에 대한 여러 가지 증거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측은 절대 '부정선거'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고, 소송으로 부정 선거를 밝혀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만큼 조 바이든 측도 대통령 당선을 100%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체댓글 0

  • 374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대선, 바이든 당선 정권 인수 VS 트럼프 불복 소송 고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