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최근 국내 은행 대출 연체율이 크게 낮아졌다. 코로나19 금융 지원으로 대출 만기 연장‧이자상환 유예 등 각종 정부 정책 효과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1.jpg

 

 

금융감독원이 지난 12일 발표한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 9월 국내은행 원화 대출 채권에서 한 달 이상 원금과 이자가 연체된 대출 채권의 비중이 0.3%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보다는 0.07%, 1년 전보다는 0.14% 떨어진 것으로 지난 2007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 수준이다.

 

 

하지만 가계대출 월간 증가폭은 역대 가장 컸던 8월에 이어 9월에도 10조 원이 넘어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68조 5천억 원으로 9월 말보다 10조 6천억 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 담보 대출은 한 달 사이 6조 8천억 원 늘었다.

 

은행 전세자금 대출은 새로운 임대차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8월부터 매달 3조 원대로 늘고 있다. 이유는 최근 아파트 전세 거래량이 8월 4만 호에서 9월 3만 호로 줄었지만, 코로나19 금융 지원으로 신규 대출 규모 자체가 크게 늘어났고, 전세가격 상승분에 대한 대출 수요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연체율이 떨어진 이유로는 대출 총액은 크게 늘었는데 신규 연체 증가 폭이 크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여진다. 이에 정부는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DSR) 규제 등을 강화해 대출 증가세를 억제할 방침이다.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빚을 제대로 갚지 못해 파산하는 업체나 가정이 늘어날 것이란 우려가 많았다. 향후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계속해서 현실화하면 연체율은 언제든 악화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관계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전체댓글 0

  • 657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행 대출 연체율 낮아져, 대출 연장이 반영된 일시적 효과일 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