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월)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서울시에서는 서울시민의 수준 향상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위해 여러 가지 복지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5.jpg

 

 

위기 상황에 처할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면 우선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제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위기사유와 소득(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재산기준(가구별 242백만 원 이하, 금융재산 1천만 원 이하)을 충족하는 가구이며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교육비, 전기요금 등을 지원받는다.

 

 

돌봄 7대 서비스, 일시재가, 단기시설, 동행지원, 주거편의, 식사지원, 안부확인, 건강지원 등

 

위기사유에 속하는 가구란 주 소득자 사망, 가출, 구금시설 수용 등으로 소득을 상실한 경우, 중한 질병, 부상을 입은 경우, 방임, 유기, 학대, 가정폭력, 성폭력 등의 피해를 입은 경우, 화재 또는 자연재해 등으로 생활하기 곤란한 경우, 그 밖의 보건복지부 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경우(이혼, 단전, 실직, 휴 폐업, 화재 등으로 소득을 상실한 경우) 등이 해당된다.


생활이 어렵다면 '서울형 기초보장제도' 혜택으로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교육비, 해산‧장제비 등의 기본적인 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다. 다만 소득인정액이 급여별 선정기준 이하(기준 중위소득 30%로 약 54.8만 원)이면서 부양의무자 기준(교육급여, 주거급여는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을 충족하는 가구가 이에 해당된다.


본인 또는 가족이 거동이 어렵거나 독립적 일상생활 수행이 어려운 경우, 수발할 수 있는 가족 등이 부재하거나 수발할 수 없는 경우, 공적 돌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서비스 공백이 발생한 경우 '돌봄SOS센터'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주 이용 대상자는 어려움을 가진 만 50세 이상 또는 장애인이 주된 대상자이다.

 

돌봄 7대 서비스 종류로는 일시재가, 단기시설, 동행지원, 주거편의, 식사지원, 안부확인, 건강지원 등이 있으며, 현재는 일시 재가와 식사지원 그리고 주거 편의 위주로 서비스 되고 있다. 서울시는 돌봄SOS센터를 통해 내년부터 세탁 서비스를 준비한다. 이어 서울시는 금융 지원과 일자리가 필요하다면 해당기관과 연계를 통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업실패, 폐업 등으로 인한 채무자 금융 상담(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1644-0120), 금융취약계층 정책시민금융상품 지원(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1397), 창업자 및 소상공인 대상 맞춤형 종합지원(서울신용보증재단 1577-6119), 취약계층  직업 교육  및 구인, 구직자 연계(서울일자리센터 1588-9142)


이처럼 폐업, 실직, 생계곤란, 돌봄부담, 가계부채, 중한질병, 일자리 등으로 고민이 있다면 지금 바로 동주민센터 또는 120으로 연락하면 서울의 복지 서비스 제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16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실직, 생계곤란, 중한질병, 등의 긴급상황은 120으로 상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