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사회적 거리 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광명시가 출입자 명부 작성을 제대로 하지 않은 음식점에 대해 과태료 150만 원을 부과했다.

 

 

1.jpg

 

 

이번에 적발된 음식점은 출입자 명부를 '000 외 3명'으로만 기재했으며, 특히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날짜에는 아예 출입 명부를 작성하지 않았다.

 

 

명부 작성 안 한 업소, 정부와 지자체가 벼루고 있어.. 걸리면 매우 혼나

 

정부는 13일부터 감염병 예방법을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1차 위반 시 150만 원, 2차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리고 출입자 명부는 방문일자, 시간, 개인정보 수집동의, 거주 시-구, 휴대전화 번호를 방문자별로 개별 작성해야 하며 작성 후 4주 동안 보관해야 한다.


광명시는 이번 적발을 계기로 관내 음식점 등 3200여 개 업소에 대해 21시 이후 매장 내 영업행위, 출입자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테이블 1m 거리 두기 등을 중심으로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방역수칙을 이행하지 않는 업소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300만 원 이하 과태료와 이용자에게도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며, 방역수칙을 어겼다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업소에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09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출입자 명부 작성 안 한 음식점, 150만 원 과태료 작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