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2(화)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영업이 중단된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게 3차 재난지원금으로 최대 300만 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된다.

 

 

3.jpg

 

 

27일 고위당정청협의회에 따르면 3차 재난지원금은 집함금지 업종(노래방, 유흥주점, 실내체육시설 등) 300만 원, 제한업종(카페, 식당, PC방 등) 200만 원, 그 외 자영업자는 1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하였으며, 특수고용노동자와 프리랜서 등은 최대 1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하였다. 단 2차 때 지원받은 대상은 50만 원만 추가로 지급한다.

 

 

기존에 지급받았던 대상자라면 별도의 신청 없이 수령이 가능할 전망


이외 3차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었던 아동 특별 돌봄 지원비(초등학생 이하)도 지급을 고려 중이며, 자영업자들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29일부터는 정부 외식 쿠폰 지급도 시작하기로 하였다. 다만 외식 쿠폰은 현장이 아닌 배달 앱을 통해서만 주문이 가능하다.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깎아주는 소위 '착한 임대인'에게는 현재 50%인 세액공제 비율을 70%까지 높이기로 하였으며, 고소득 임대인의 경우 기존 임대료보다 70% 세제 혜택이 더 크도록 하였다.


이번 3차 재난지원금은 내년 1월 초부터 지급을 시작하며, 580만 명에게 5조 원 안팎의 재원이 지급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체댓글 0

  • 459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차 재난 지원금, 누구에게 얼마를 지급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