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1(수)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서로가 서로를 감시하는 이른바 '코로나 파파라치(코파라치)' 활동이 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5.jpg

 

 

정부와 지자체는 올해 방역수칙 미준수 업장을 감시하기 위해 위반자를 신고한 시민에게 포상을 지급하는 '코로나19 신고포상제'를 신설했다. 그러자 행안부 안전신문고에 최근 한 달간(12월 1일~12월 31일) 총 3만 297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중에는 '5인 이상 집합 금지명령' 위반 신고가 45.6%(1만 3827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출입자 관리 위반, 마스크 미착용 등의 신고가 29.5% (8939건)로 뒤를 따랐다.


그러나 포상금 지급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정부가 사생활 침해나 과잉 행정·오신고 등 감시사회를 장려하고 있다'라며 국민들끼리 갈등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외식업계는 더욱 불만이 크다.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으로 그 피해가 너무나 크다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대체 여기가 북한인지, 대한민국인지 분간이 안 간다"라며 정부에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일부에선 국민끼리 더 이상 분열이 나지 않으려면 포상금 지급 제도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BANNER 2.gif

2021년 천지수 전통막걸리 출시


 

전체댓글 0

  • 152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인만 모여도 코파라치 신고? "여기가 북한이냐?" 불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