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금융당국이 개인 투자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공매도를 다시 3월에 재개할 것으로 밝혔다.



1.jpg



지난해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주가 폭락을 막기 위해 공매도가 중단되면서 묶인 '대차잔액'(공매도 대기 물량)이 47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코스피 3,000'을 넘어선 만큼 공매도를 재개할 적기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공매도는 무엇이고, 개인투자자들은 왜 공매도를 반대하는 것일까?


공매도란 어떠한 종목에 대해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주식을 빌려서 비쌀 때 팔고 쌀 때 다시 사서(숏커버링) 주식으로 갚아 시세차익을 남기는 행위를 말한다. 주로 초단기 매매차익을 노리는데 사용되는 기법이다.


예를 들면 '한국투자'가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A라는 종목 1주(10000원)를 '대한투자'에게 빌려서 매도를 한 뒤, A 종목이 4000원으로 떨어지면 1주를 매수해서 '대한투자'에게 갚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한국투자'는 가만히 않아서 6000원의 시세차익을 얻는다. 반대로 A 종목이 반환 시점에서 16000원으로 올랐다면 '한국투자'는 –6000원의 손해를 보게 된다. 


공매도 수익은 최대 100%까지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손해율은 무한이라 위험도가 매우 크다. 그래서 공매도는 외국인과 기관의 전유물이라 할 수 있다.

 

 

6.jpg

 

 

그렇다면 대차거래는 무엇일까?


대차거래란 외국인 또는 국내 기관이 공매도 목적으로 다른 기관투자가로부터 주식을 빌리고, 그 대가로 일정 수수료를 지급하는 거래를 말한다.


개인이 가진 주식을 증권사에 빌려주고, 증권사는 이 주식을 공매도 세력에게 높은 수수료를 받고 빌려준다. 주식을 빌리는 이유는 주가를 반드시 하락시킬 목적으로 빌리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순진한 주주들은 매달 들어오는 껌 값(대형주:0.1~0.2%, 중소형주:1~4%)을 받기 위해 대차거래에 동참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결국 제 살 깎아먹기에 해당되어 손해를 보게 된다.


개인투자자에게 대차거래는 이자 수익보다 주가 폭락으로 인한 투자 손실이 훨씬 크다. 그러므로 개인들이 뭉쳐서 자신의 주식을 지켜야 한다.


방법은 주식 어플에서 대차거래 신청을 하지 않거나 대여제외계좌등록을 하면 자신의 주식이 공매도 세력에게 넘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그러면 공매도 세력이 기한 내 빌린 주식을 갚기 위해 하락하지 않은 주식을 강제 매수하게 되고, 주가도 더불어 치솟게 된다.


이처럼 공매도와 대차거래는 비슷하다. 다만 공매도가 대차거래 방식을 이용하긴 하지만 그렇다고 대차거래가 공매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대차거래로 빌린 주식은 공매도 외에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거래 등, 다양한 투자 수단으로 활용되기 때문이다. 또 대차거래는 통상 1년 내에 주식을 상환하면 되지만, 공매도는 매도 후 3일 이내에 돌려줘야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4.jpg

 

 

우리나라는 2018년 국민연금이 외국인 세력에게 강제 숏커버링 시킨일이 있다. 국민연금은 2000년부터 국민의 돈으로 주식을 사들여서 공매도 세력에게 바쳐 수익을 내고 있었지만 2018년 주식대여 중단을 선언했다.


이유는 개인 투자자들의 공매도 반대 목소리가 그만큼 컸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국민 연금의 수익률이 낮아져 국민이 받을 연금도 3년(2057→2055) 더 빨리 고갈될 것으로 전망된다.


개인 투자자들은 공매도가 멀쩡한 종목의 주가 하락을 부추기고, 주가조작 등의 불공정거래에 이용되기 때문에 전면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그리고 증시의 큰손에 해당되는 국민연금에게 주식 대여 중단을 강력히 요구한 것이다.

 

 

 

전체댓글 0

  • 398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매도는 무엇이고, 개인투자자들은 왜 공매도를 반대할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