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정부는 1월 17일까지 하기로 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2주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헬스장, 노래방, 학원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이 허용되고 카페와 종교시설의 운영도 완화된다.

 

 

6.jpg

 


정부는 오는 17일 종료되는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31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하면서 기존 방침인 5인 이상 모임 금지 및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는 계속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운영 규정 지키지 않다가 걸리면 가만 두지 않음

 

그동안 문을 닫아야 했던 헬스클럽, 학원 노래연습장 등은 엄격한 방역 수칙 적용과 1명/8㎡ 인원 제한이 지켜지는 조건하에 오후 9시까지 운영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카페도 식당처럼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도록 조정하고, 교회는  일요일 정규 예배에 한해서 전체 좌석수의 10% 이내에서 대면예배를 허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법의 허점을 이용해 상습적으로 얌체 영업을 하는 업장들도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8일 이후 최근까지 집합금지 위반으로 적발된 사람이 총 434명으로 확인됐다.


이들 업소 중에는 인터넷으로 사전예약을 받아 단속을 피하려고 간판에 불을 끄고 문을 잠근 채 영업을 해 고발조치 되는가 하면, 업장을 식당으로 신고해놓고 클럽을 운영한 업주와 매니저는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이들은 구청의 과태료 처분과 방역수칙 준수 계도에도 상습적으로 영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명령을 위반한 유흥업소 주인과 손님은 감염병 예방법 제80조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방역수칙 위반 일반음식점은 150만원, 손님은 10만원씩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행정명령 위반 영업주는 정부가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도 안 준다.

 

 

 

 

BANNER 2.gif

2021년 천지수 전통막걸리 출시

 


전체댓글 0

  • 299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거리두기 2.5단계, 1월말까지 2주 더 더 연장하기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