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8-02(화)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로 자금 압박에 시달리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대출 지원에 300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3.jpg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부문별‧계층별 양극화 우려가 커지고 있어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 지원이 올해도 필요하다고 판단에서다.

 

 

중소기업에 금리우대 운영자금 대출, 긴급경영안정자금 방식으로 지원 예정

 

1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정책금융으로 총 500조 원에 달하는 유동성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중소·중견기업 특례보증 등 특별 지원은 정책금융의  61% 수준인 300조 원을 중소‧중견기업에 금리우대 긴급 운영자금, 긴급경영안정자금 방식으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대상 특례보증으로 2.5조 원이 공급된다.


특례보증이란 담보력이 부족해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영세 소상공인을 위해 일반 보증보다 완화된 심사 규정을 적용해 발급한 보증서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증사업이다.


이외에도 정부는 산업 경쟁력 강화에 약 100조 원, 한국판 뉴딜 금융 지원에 약 17조 원 수준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다.

 

 

 

전체댓글 0

  • 70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올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300조원 대출 지원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