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한국외식업중앙회(이하 중앙회) 임원이 직원을 승진시켜주는 대가로 뒷돈을 건넨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중앙회는 42만 회원 업소를 둔 국내 최대 민간 직능단체다.

 

 

3.jpg

 

 

25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 수사대에 따르면 중앙회 임원 A 씨가 직원 승진의 대가로 각각 100만~1,500만 원의 뒷돈을 챙겼다는 고발장이 접수됐다고 하였다.

 

 

인사권 권한을 무기로 뒷돈 관행 연이어 폭로.. 경찰 수사 착수

 

그리고 한국일보 취재 결과 중앙회 소속 간부 B 씨가 승진 면접시험을 앞두고 A 씨에게 1,000만 원을 전달한 후, 승진한 사실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A 씨는, "B 씨가 감사 인사 명목으로 돈을 가져온 건 맞지만 돌려줬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중앙회 내부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승진은 1,000만 원, 인사이동은 300만 원이다. 부장에서 국장으로 승진하는 데는 1,500만 원이 필요하다"라며 폭로했다. 그리고 "A 씨에게 뒷돈을 준 건수만 최소 10여건에 이른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중앙회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정관에 따라 인사를 진행해야 하지만, 수년간 소수 임원들이 독점하며 인사권을 좌지우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근거 조항도 없이 인사 위원들이 A 씨에게 심사 권한을 전면 위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찰은 "중앙회가 조직적으로 중국인을 국내 식당에 취업시켜 주고 1인당 300만~600만 원의 수수료 명목으로 총 10억여 원을 챙긴 의혹과 소속 회원들에게 허위 계산서를 발급했다는 의혹을 받는 중앙회 임원들을 상대로 수사 중"이라 밝혔다.

 

 

 

전체댓글 0

  • 974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식업중앙회 임원, 승진 대가로 뇌물 관행 의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