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남은 음식물을 재사용해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받은 경남 창원 진해구의 한 동태탕 식당이 폐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1.jpg

 

 

지난 22일 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산신항 동태탕 후기입니다'라는 누리꾼 A 씨의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이 글에서 해당 식당 앞에 15일 영업정지 처분 안내문이 담긴 사진과 함께 구청의 고발로 경찰에서 벌금 등 처벌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게 주인이 더 이상 장사를 하지 않기로 한 마당에 이러한 처벌이 큰 의미가 있나 싶다"라고 적었다.


 

잔반 재 사용에 대해 죄의식 없는 사람들 여전히 있어

 

그러나 진해구청은 "일단 행정처분이 내려지면 폐업은 불가능하며, 행정처분이 끝난 뒤에야 업주가 폐업 등을 결정할 수 있다"라며 해당 식당은 현재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 상태이며 폐업은 하지 않았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1일 해당 식당에서 식사한 A 씨는 음식물 재사용을 목격한 일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음식물 쓰레기로 장사하는 곳을 알립니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해당 글에는 손님이 먹다 남긴 '곤이'를 재사용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종업원이 다른 손님이 먹고 남긴 음식이 남긴 냄비에서 곤이를 꺼내 다시 사용했다는 것이다.


A 씨가 음식물 재사용을 따지자 종업원은 "개밥을 주려고 끓였다"라는 핑계를 대는가 하면 식당 책임자는 "곤이가 냉동이라 녹이는 데 시간이 걸려서 손님이 먹다 남은 것을 넣었다"라며 "팔팔 끓여 줬으니 상한 음식은 아니지 않느냐" 등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종업원과의 통화 녹취록을 보관한 A 씨는 관할 구청에 이 내용을 신고했다고 전했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남은 음식을 재사용하는 경우 15일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받거나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 받을 수 있다.

 

 

 

전체댓글 0

  • 230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은 음식 재사용하는 음식점, 행정처분 너무 약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