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김지윤 기자] = 서울시는 식당 예비창업자와 업종과 아이템을 외식업 등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재창업자를 대상으로 안정적 창업을 지원하고자 '골목 창업 사관학교' 1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1.jpg

 


골목 창업 사관학교 모집은 침체된 지역 상권을 활성화할 수 있는 경쟁력과 자질을 갖춘 창업자를 배출하는 것이 목표로서, 상권분석과 비즈니스 모델 발굴, 임대차 계약, 배달 앱 활용 등 실무중심으로 이뤄진다.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 홈페이지(www.seoulsbdc.or.kr)에서 신청 가능

 

교육은 7월부터 6개월간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되며, 실습은 아카데미 5층에 위치한 실습공간에서 음식‧베이커리‧커피 실습실 등 품목별로 개인 연습과 실습이 이뤄진다.

 

교육 후에는 창업 준비 중인 분야의 멘토 사업장이나 아카데미 선배 사업장에서 실제로 일하면서 사업 운영 노하우와 경영철학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해 '선순환적 창업 생태계'를 만드는 구상을 목표로 한다.


더불어 창업 자금 융자(5000만 원, 연 1%대 저리)를 비롯해 1대 1 창업컨설팅, 기타 정책 자금 연계 시 종합지원사업 참여 혜택 등 지속적인 관리도 해준다.


신청은 다음 달 21일 까지며, 서울시에 주소지 등록 중인 예비창업자 또는 서울시에 사업자등록된 재창업자가 대상이다.

 

우선적으로 외식업과 디저트류 예비창업 및 재창업자 20명을 선발해 교육을 진행하며, 추후 핸드메이드를 비롯한 부가가치가 높은 업종으로도 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다.


모집관련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 홈페이지(www.seoulsbdc.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네이버가 진행 중인 기술 지원 ‘프로젝트 꽃’이 벌써 5주년을 맞이하며 45만 명(17조 원)의 온라인 창업자를 배출하고 있다.


프로젝트 꽃은 중소상공인(SME) 지원 프로그램으로 창작자를 대상으로 한 기술 도구‧데이터 지원으로 시작해 현재는 금융‧물류‧컨설팅 분야 등으로 확장됐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각종 기술 도구와 금융 지원 프로그램 등을 한곳에 모은 'SME 풀케어 시스템 사이트' 개설과 국내를 넘어 글로벌로 사업이 확장될 수 있도록 '클로바 포캐스트' 등 물류 데이터 플랫폼도 강화할 계획이다.

 

 

  

전체댓글 0

  • 364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골목창업 교육 지원하기로.. 교육생 1기 모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