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오민경 기자] = 6월 9일, 9명의 사망자와 8명의 중상자를 낸 광주 학동 4구역의 철거 건물 사태에 대해 경찰청에서 직접 수사 지휘에 나섰다.

 

 

1.jpg

 

 

국가수사본부는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중대 사안에 대해 집중 수사가 필요하다 여겨 합동수사팀 본부를 꾸렸다"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또한 재발방지 대책을 위해 '중앙건축물 사고조사 위원회'를 구성하였다.

 

 

재하도급으로 인한 날림 철거가 원인인 듯.. 의원들 여전히 보여주기식 방문

 

수사본부는 "다단계 방식의 하도급 거래로 가격 후려치기로 인해 날림 철거 공사가 원인"으로 보고 철거 공사의 과정에 위법 행위는 없었는지, 관련자들을 엄밀히 조사하고 있다.

 

실제로 재개발사업 시공사의 과정을 보면 H사가 B사에 하도급을 주면서 공사 대금을 4분의 1로 후려치기 했다는 의혹이 있다. 경찰청은 철거업체 관련자 4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피의자'로 입건하고, 관련 업체들을 압수수색 중에 있다.


사고가 매우 심각한 상황임에도 국회의원과 정부 관계자들은 여전히 꼴사나운 장면을 연출하여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사고 현장 방문했다는 인증샷을 찍는가하면 사고수습대책본부가 마련된 천막 안에서 국회의원과 시의원들이 웃고 떠드는 장면이 기자에게 발각되기도 하였다.

 

 

 

전체댓글 0

  • 294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철거 건물 사태, 재하도급 날림 철거가 원인인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