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1(일)
 

 

[산후조리원 연합뉴스 김지윤 기자]  = 5차 재난지원금으로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게 최대 700만 원 가량을 지급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당‧정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5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코로나19 백신 추가 구매, 민생‧고용 대책을 위한 2차 추경안을 편성해 다음 달 초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추경의 규모는 30조 원대다.

 

 

5.jpg

 

 

2차 추경의 핵심은 5차 재난지원금으로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맞춤형 지원금과 일반 국민 대상 지원금이 모두 포함된다.

 

 

소상공인 및 피해계층 지원금은 최대 700만원까지, 일반 국민은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이번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맞춤형 지원금은 집합금지‧제한업종과 코로나19 타격이 큰 위기 업종을 지원한다는 큰 틀은 4차 재난지원금과 유사하지만 사각 지대를 줄이기 위해 지원금 지급 업종 분류를 더 세분화한다는 방침이다.

 

2차 추경에서는 1차 최대 500만원 보다 두텁게 지원한다는 원칙 아래, 당정은 최대 700만원 가량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국민 대상 지원금도 당정이 막판 조율 중이지만 소득 하위 80% 혹은 90% 선에서 절충점을 찾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금액은 작년 전 국민 재난지원금 때와 마찬가지로 4인 이상 가구 기준 100만원이 거론된다.

 

다음 달 국회에서 추경이 처리되면,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대상 맞춤형 지원금은 8월 중, 일반 국민 대상 지원금은 9월 추석 전, 지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댓글 0

  • 491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차 재난지원금, 소상공인은 물론 일반 국민까지 포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