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0(월)
 

 

[한국급식산업신문 박서림 기자] = 미세플라스틱의 위험성이 계속해서 밝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사실보다 훨씬 더 위협적이다.

 


1.jpg

 

 

최근 해양과학기술원에서 미세플라스틱 검출률을 조사해 본 결과, 조개류인 바지락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모두 검출됐다고 밝혔다.

 

 

미세플라스틱, 세포의 자생능력까지 소멸시켜버려

 

또한 천일염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나왔는데 국내산, 외국산 모두 동일하게 검출됐다. 이미 사람이 먹는 음식물에 미세플라스틱이 대부분 들어가 있다는 이야기다.

 

연구진은 신생아 태변에서까지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된 것을 확인했는데, 이는 엄마의 모유나 젖병 등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갓 태어난 신생아의 태변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나왔다는 사실은 매우 충격적이다.

 

미세플라스틱은 영유아의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심장, 폐, 뇌, 생식기 등에 흡착되어 세포의 자생능력을 죽여버린다. 이대로라면 머지않아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는 가장 무서운 적은 미세플라스틱이 될지도 모르겠다.

 

현재로선 미세플라스틱의 오염을 줄이는 방법으로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미세플라스틱이 발생하는 제품을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방법뿐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82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세플라스틱, 사람의 세포 자생능력까지 죽여버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