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오민경 기자] = 서울시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한 이후에 창업한 소상공인에게 무이자 융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1.jpg

 

 

서울시는 2020년 1월 이후에 창업한 소상공인에게 이자와 보증료, 담보, 서류가 필요 없는 4무 안심 금융 융자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소상공인 한 곳당 총 7천만 원까지의 융자가 가능하며,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 방식으로 총 5년의 융자 기간이다. 다만 유흥업, 도박, 향락, 투기 등의 업종은 제외다.

 

서울시는 이 사업을 위해 총 3천억 원 규모를 준비하였으며, 신청은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 또는 신한은행, 하나은행의 모바일 앱에서 종이서류 없이 가능하다.

 

 

전체댓글 0

  • 551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소상공인에게 7천만 원까지 무이자 융자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