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1(일)
 

 

[한국급식산업신문 오민경 기자] =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이 유치원생들에게 매운 음식을 제공했다며, 인권위에 진정서를 냈다. 매운 음식을 제공하는 것은 아이들에게 있어 인권 침해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5.jpg

참고 이미지

 


하지만 국가인권위원회는 이것이 인권침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기각했다. 이유는 매운맛은 주관적이고, 복합적이기 때문에 매움의 정도를 객관적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정치하는 엄마들'은 "유치원생이 초등학교 6학년생과 동일한 식단이 제공되는 것은 인권 침해"라며, "매워서 먹지 못하는 아이들이 있는 것은 차별이고, 대체식을 제공하지 않고, 매움을 강요하고, 참게 하는 것은 일종의 폭력"이라고 하였다.

 

단체는 "아이들이 매운 음식을 선택하지 않을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인권위의 기각 결정에 심한 유감을 표명하고, 인권위 결정에 불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18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민단체, '매운 음식 아동 인권 침해' 인권위는 기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